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 ‘착수’
시범사업지 51곳 ‘국가 지원’ 확정… 2022년까지 총 4조4천160억 규모
 
김희우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지 51곳에서 사업추진이 본격화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선정한 시범사업지 68곳 중에서 51곳을 놓고 지방자치단체의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이 완료됨에 따라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 과정을 거쳐 국가 지원을 최종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51곳은 올해 상반기 활성화 계획을 수립해 실현 가능성 및 타당성 평가 과정을 통과한 지역들이다. 나머지 17곳은 아직 활성화 계획 수립 단계에 있다.

 

이번에 확정된 51곳에서는 2022년까지 국비 12584억원, 지방비 18595억원, 공기업 및 민간투자 12981억원 등 모두 44160억원 규모로 사업이 추진된다.

 

정부 부처별로는 국토교통부가 도시재생 사업비로 5476억원을 지원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중소기업벤처부,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 보건복지부 등 14개 부처에서도 도시재생 관련 102개 협업사업을 통해 7108억원을 보탠다.

 

이들 지역에서는 그동안 주민참여를 위한 협의체를 구성하고 도시재생센터를 설치함으로써 거버넌스체계를 구축하고 활성화 계획을 수립하는 등 사업 준비를 마쳤다.

 

특히 이번에 국가 지원 사항이 확정됨에 따라 이달부터 부지 매입, 설계, 착공 등 본격 수순에 들어간다.

 

51곳은 유형별로 쇠퇴한 구도심을 활성화하는 중심시가지 및 근린재생 27곳과 노후 주거지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주거지재생 및 우리동네살리기 24곳으로 나뉜다.

 

구도심 활성화는 공공·산업·상권 등의 기능 회복을 위해 혁신 거점공간과 공공임대상가 조성 등에 초점이 맞춰져있다

 

곳에 따라서는 폐교와 폐창고, ·공유지 등을 활용해 창업 공간, 청년임대주택, 공공지원센터 등 다양한 기능을 모아놓은 도시재생어울림 플랫폼이 조성된다.

 

공공임대상가는 지역의 영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저렴한 임대료로 장기간 임대해준다

 

이밖에도 스마트시티·대학캠퍼스·건축경관·공공임대주택·녹색건축·노인일자리·디자인 등 특화사업을 계획한 지자체 13곳에 대해 30억원 내외의 국비가 추가로 지원될 예정이다.  

 

금곡동 일원의 경우 중심시가지 유형에 속하면서 스마트시티형 도시재생 6곳 명단에도 이름을 올려 스마트 도시로의 탈바꿈이 기대되고 있다.

 

금곡동 도시재생은 옛 금곡역과 금곡역, ·유릉, 남양주아트센터 등을 포괄하는 약 20면적을 대상으로 사업이 추진된다.



기사입력: 2018/08/02 [11:0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