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보조금 부정수급 근절 팔 걷다
시, 총 614개 지방보조금 사업 놓고 법령·관리기준 위반사항 특별점검
 
김희우

남양주시가 지방보조금 사업에 대해 특별 점검을 실시했다

 

2018년 지방보조금 부정수급 근절 대책에 따른 것으로, 모두 614개 사업을 놓고 사업 담당자와 수행기관이 각각 체크리스트를 작성한 뒤 법령·관리기준을 위반한 사항이 있는지 집중적으로 살폈다.

 

남양주에서 지방보조금 사업은 국·도비 910억원과 시비 665억원 등 총 1575억원 규모에 이른다.

 

분야별로 나누면 사회복지시설 및 사회복지 분야가 988억원으로 가장 크고 도시가스 미공급 지역 지원 등 민간자본 보조 303억원, 운수업계 보조 162억원, 민간경상사업 보조 75억원, 민간행사사업 보조 25억원, 민간법정단체 운영비 보조 22억원 등이다.

 

시 관계자는 제도적인 정비와 더불어 주민자율감시체계가 활성화돼야 투명하고 건전한 지방보조금 사업 운영이 이뤄질 수 있다고 밝히고 지방보조금 부정수급을 근절하는데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앞서 시는 지난 5월 지방보조금 관리 조례를 개정한데 이어 7월 들어 주민참여기구를 대상으로 보조금 부정수급 근절 방안과 신고 교육을 진행했다.

 

또 보조금 부정수급 신고 활성화를 위해 신고포상금 지급에 관한 규칙을 제정하고 신고포상금 예산을 편성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8/08/07 [11:0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