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10명 중 6명 지역화폐 도입 찬성
응답자 78% “복지수당 받을 때 추가 혜택 있다면 현금 대신 지역화폐”
 
성우진

경기도민 10명 중 6명이 이재명 도지사가 추진 중인 지역화폐 도입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가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8일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도정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59%가 지역화폐 도입에 찬성했다.

 

또 응답자의 78%는 아동수당 등 복지수당을 받을 때 추가 혜택이 있다면 현금 대신 지역화폐를 선택하겠다고 답했다.

 

지역화폐를 선호한 응답자의 69%는 추가 혜택 수준으로 현금 지원액의 10%까지가 적절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지역화폐 찬성 응답자들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에게 도움’(51%)할인 혜택된 가격으로 구매 가능’(40%) 등을 이유로 들었다.

 

반대 응답자들은 다른 시·군에서 사용 불가’(28%), ‘지역화폐 가맹점 부족’(19%), ‘백화점·대형마트 사용 제한’(16%) 등을 이유로 꼽았다.

 

지역화폐 발행 형태로는 카드형상품권’(39%)이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으며 모바일상품권’(31%), ‘종이상품권’(16%) 등이 뒤를 이었다.

 

지역화폐 성공을 위해 신경 써야 할 점으로는 가맹점 확대’(31%), ‘지역화폐 사용자 혜택 강화’(20%), ‘부정사용 등에 대한 유통관리’(18%) 등이 제기됐다.

 

특히 응답자의 71%가 편의점 등 프랜차이즈 가맹점도 소상공인에 포함시켜 지역화폐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경기도는 이러한 도민들의 기대 요인과 소상공인 수혜 범위 등 다양한 의견을 충실히 반영해 내년 4월부터 준비를 마친 시·군부터 순차적으로 지역화폐를 도입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8/09/12 [10:0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