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그물망’ CCTV 대대적 설치
경기도, 2022년까지 순차적으로 CCTV 관련 사업에 793억5천만원 투입
 
김희우

 

경기도내에서 방범 CCTV가 설치돼있지 않은 외곽지역 1400곳을 중심으로 5600대에 이르는 방범 CCTV가 추가로 설치된다.

 

또 도내 1106개 중·고교 중에서 통학로 100내에 CCTV가 없는 352개교, 어린이보호구역 2618곳 가운데 CCTV 미설치 40곳에서 CCTV 설치가 현실화된다.

 

이로써 내년까지 도내 모든 어린이보호구역에 CCTV가 설치될 전망이다.

 

얼굴과 차량번호 식별이 불가능한 200만 화소 미만인 CCTV 6310대는 모두 고화질로 교체될 예정이다.

 

CCTV 설치에 어려움이 있는 6200곳에서는 ‘LED 보안등-블랙박스’라는 장비가CCTV의 역할을 대신한다.

 

이 장비는 1대당 설치비가 200만원으로 CCTV10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경기도가 마련한 CCTV 설치사업 종합 추진계획에 따르면 방범 CCTV 추가 설치에 924천만원이 투입되고 통학로 CCTV 확충과 CCTV 교체에는 각각 237600만원, 567900만원이 소요된다.

 

LED 보안등-블랙박스 설치에는 372천만원이 들어간다. 

 

▲CCTV 관제센터  



도는 범죄
·사고 행동유형을 CCTV가 자동으로 감지해 관제요원에게 알려주는 지능형 관제시스템을 279천만원을 들여 31개 시·군 전역에 걸쳐 도입할 계획이기도 하다.

 

도는 이렇듯 238억원에다 시·군비 5555천만원까지 총 7935천만원이 2022년까지 순차적으로 CCTV 관련 사업에 투입된다고 26일 밝혔다.

 

도 관계자는 현재 도내 방범·통학로 CCTV는 모두 76946대인데 2022년이면 84천대에 이를 것이라고 예상한 뒤 여기에 시·군별 자체적으로 계획한 CCTV 설치까지 포함하면 10만대가 넘는 CCTV가 촘촘하게 도민의 안전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도는 이미 올해 1회 추가경정예산에 303300만원을 반영, 1단계로 통학로 CCTV 90방범 CCTV 310LED 보안등-블랙박스 40CCTV 교체 310곳 등을 추진하기로 했는가 하면 시범적으로 남양주시에 지능형 CCTV를 구축하기로 했다.  



기사입력: 2018/09/26 [13:0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배선희 18/09/30 [15:39]
범죄·사고 행동유형을 CCTV가 자동으로 감지해 관제요원에게 알려주는 지능형 관제시스템을 31개 시·군 전역에 걸쳐 도입할 계획이기도 하네요. 우선 시범적으로 남양주시에 지능형 CCTV를 구축하게 되었네요. 빨리 시행되어서 안전한 곳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