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시장 20억대
김지훈 시의원 103억 ‘최대 자산가’
6·13 지방선거 통해 새로 선출된 공직자 재산 공개
 
김희우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6·13 지방선거를 통해 새로 선출된 공직자의 재산등록 사항을 28일자 관보를 통해 공개한 가운데 조광한<사진> 시장이 20억원 넘는 재산을 신고했다. 

 

배우자와 자녀들까지 포함해 모두 205317만원에 이른다.

지난 6·13 지방선거 후보자 등록 때보다 5억원 가까이 재산이 늘었다.

 

조 시장은 예금 규모가 배우자 123700만원 등 136700만원에 이르렀다.

 

또 토지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건물 쪽에서 65600만원을 신고했다.

 

본인 소유의 다산동 아파트(분양권) 21700만원과 배우자 소유의 아파트(전세권) 43900만원으로 나뉘어있다.

 

한편 경기도공직자윤리위원회도 도보를 통해 재산등록 사항을 공개한 가운데 김지훈 시의원의 경우 이번에 무려 1038천만원가량을 신고했다.

도내 31개 시·군 공개 대상 의원 293명 중에서 최대 자산가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김 의원은 배우자까지 포함한 건물 10여건 764천만원을 보유했는가 하면 진접읍 내각리와 장현리을 중심으로 33억원을 상회하는 땅을 소유했다.


장근환 시의원도 진접읍 팔야리 일원을 기반으로 다수의 건물과 토지를 갖고 있어
23억원5천만원에 이르는 재산을 쌓았다.

 

시의원 18명 중 신규 등록한 나머지 10명은 이영환 4236만원 박은경 3846만원 김현택 9389만원 이상기 3602만원 최성임 16257만원 전용균 33838만원 박성찬 3284만원 김영실 26595만원 김진희 1595만원 백선아 76661만원 등이다.

이번 재산 신고는 지난 7월1일 기준 본인, 배우자, 부모, 자녀 소유 부동산·예금·주식 등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잘못 신고한 금액이 3억원 이상이거나 비조회성 재산을 1억원 이상 잘못 신고한 경우는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기사입력: 2018/09/28 [10:2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