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4회째 남양주예술제 성료
‘추억 시그널’ 주제 걸맞게 1970년대 거리 등 예전 모습 재현
 
남양주뉴스

 



올해로
14회째인 남양주예술제가 추억 시그널이라는 주제로 지난 13~14일 이틀에 걸쳐 삼패동 한강시민공원에서 성황리에 펼쳐졌다.

 

올해 예술제는 시민들이 예술의 세계에서 가을의 정취를 마음껏 느낄 수 있게 하고, 특히나 주제에 걸맞게 1970년대 거리 등 예전의 모습을 재현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무용(춤 작가전 70), 국악(국악에의 초대), 음악(음악여행스케치), 연예(퓨전마당극·가요대행진), 문인(시인의 창고 개방), 사진(회원 사진전), 미술(깃발전·화가의거리) 등 사단법인 한국예총 남양주지회(남양주예총)의 협회들이 한데 어우러져 과거의 암울했던 기억보다는 훈훈한 정을 전달하려고 노력했다.

 

예술제 마지막 날 진행된 68개 소원등 점등의 경우 인구 68만명에 달하는 남양주와 미래에 대한 소망을 담은 희망 시그널을 상징했다. 

 



올해 예술제는 조광한 시장이 취임 처음으로 함께했다
. 조 시장은 직접 서예체험 부스에서 더욱 사랑하며 살자는 글을 남겼다.

 

남양주예술제는 남양주예총이 주최·주관하고 남양주시가 후원하고 있다.

 

남양주예총 이용호 회장은 예술제를 찾아준 시민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 뒤 내년에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하는 남양주예술인들의 독창적인 아이디어가 곳곳에서 발현되는 축제를 준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기사입력: 2018/10/15 [14:17]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