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창으로 느끼는 가을이 오는 소리”
시립합창단, 26일 다산동 사암아트홀서 15회 정기연주회 열어
 
김희우

남양주시립합창단(고성진 지휘)이 오는 26일 오후 730분부터 다산동 사암아트홀(옛 다산아트홀)에서 합창으로 느끼는 가을이 오는 소리란 주제로 15회 정기연주회를 연다.

 

시립합창단은 창작 합창곡 8곡을 선보이는가 하면 외국 곡으로 프랑스 후기 낭만파의 대표적 작곡가 가브리엘 포레의 성가곡 Cantique de Jean Racine(장 라신느의 찬미가)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까지 활동했던 스웨덴 출신 영국 작곡가 구스타브 홀스트의 Choral Hymns from the Rig Veda(리그 베다의 찬미합창)를 공연한다.

 

또 친숙한 흑인영가 Amazing Grace(놀라운 은총)Balm in Gilead(은혜로운 곳은 길르앗), 베르디의 오페라 운명의 힘에 나오는 La vergine degli angeli(자애로운 성모여), 이탈리아 칸초네 Un amore cosi grande(위대한 사랑)를 부른다.

 

공연은 유료로 즐길 수 있다. 15천원, 23천원이다.

 

남양주티켓예매사이트(https://culture.nyj.go.kr)에서 표를 예매할 수 있으며, 궁금하거나 자세한 사항은 남양주시 문화예술과(031-590-2475)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입력: 2018/10/22 [17:37]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