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수급 의심’ 어린이집 667곳 집중점검
경기도, 12월14일까지 실시… 31개 시·군간 교차점검도 시행
 
성우진

경기도가 사립유치원 회계비리 사태와 관련, 31개 시·군과 함께 다음달 2일부터 1214일까지 부정수급이 의심되는 도내 어린이집에 대해 집중 점검을 벌인다.

 

점검 대상은 보건복지부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어린이집 모니터링을 실시해 부정수급 의심 유형으로 분류한 전국 2천곳 가운데 남양주 31곳 등 도내 667곳이다.

 

도는 아동이나 교사 허위등록 등을 통한 비용 및 보조금 부정수급과 부당사용에 대해 중점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특히 21조로 현장점검에 나서고 31개 시·군간 교차점검도 시행해 투명성을 높일 방침이다.

 

올해 상반기 도내 어린이집 474곳을 대상으로 한 점검에서는 67곳이 적발돼 자격정지 1, 과징금 245만원, 환수 405822천원 등의 행정처분을 받은 바 있다.

 

도내에는 현재 국·공립 712곳 등 모두 11680곳의 어린이집이 운영 중이다.



기사입력: 2018/10/31 [10:05]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배선희 18/11/13 [08:34]
경기도가 사립유치원 회계비리 사태와 관련해서 부정수급이 의심되는 도내 어린이집에 대해 집중 점검을 한다고 하네요. 투명한 유치원이 되길 바랍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