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풍수해 위험지구 915곳 선정… 6조 투자
자연재해대책법 따라 처음 광역단위 풍수해 저감 종합계획 마련
 
성우진

경기도가 자연재해대책법에 따라 처음으로 광역단위 풍수해 저감 종합계획(2018~2028)안을 마련하고 하천·토사·바람 재해 등 각종 풍수해 발생 위험이 있는 915곳을 풍수해 위험지구로 선정했다.

도는 31개 시·군과 함께 2028년까지 국·도비와 시·군비 59916억원을 투입해 이 지구들의 각종 위험 요소를 모두 정비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풍수해 위험지구는 지금까지 ·군별로 자체 지정해 관리해온 재해 위험지구 1272 중 위험이 해소된 지역이나 덜하다고 판단되는 지구를 제외한 뒤 도가 추가로 선정한 지구 등을 포함한 것이다.

하천 재해 위험지구 479, 내수 재해 위험지구 185, 사면 재해 위험지구 129, 토사 재해 위험지구 97, 해안 재해 위험지구 16곳 등이다.


·군별로는 가평군이 96곳으로 가장 많고 화성시 78, 파주시 66, 평택시 53, 용인시 50곳 등이다.


각 위험지구를 정비하는데 필요한 사업비는 화성시 4752억원, 남양주시 3829억원, 용인시 3419억원, 평택시 3284억원 순이다.


도는 20158월부터 3년여간 연구용역 끝에 종합계획안을 마련조만간 도의회 의견을 청취한 뒤 행정안전부 검토와 승인 과정을 밟아 내년 5월부터 시행할 방침이다.



기사입력: 2018/11/02 [10:05]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