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밸리 타당성 내년 상반기 ‘完’
타당성 조사 성과적으로 마무리되면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
 
김희우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을 위한 타당성 조사가 내년 2~3월이면 끝난다.

 

타당성 조사는 지방재정법에 근거해 행정안전부에서 지정한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이 지난 7월 구리시·남양주시와 약정을 체결하고 본격 착수한 바 있다.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은 타당성 조사에 앞서 시작된 기본계획 수립 용역까지 내년 상반기 중 모두 마무리되면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대에 놓인다.

 

중앙투자심사 통과 이후 내년 하반기로 접어들면 도의회 동의를 받는 절차가 이어지고 조사·설계 용역이 시작되는 등 비로소 본궤도에 오른다.

 

이어 개발제한구역 해제와 함께 2021년 하반기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이 이뤄지면 2022년 하반기 실시계획 승인, 보상 착수 이후 2023년 상반기 공사 착공 국면이 열린다. 

 

▲공간구상(안). 유치 업종으로 전자부품·의료·전기장비 등 제조업과 컴퓨터프로그래밍·정보서비스업,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 예술·스포츠·여가서비스업 등이 거론되고 있으나 조사·설계 용역 및 수요 조사로 구체화된다.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는 구리시 사노동 221296와 남양주시 퇴계원면 72424등 모두 293720면적의 부지에 조성될 예정이다.

 

경기도 공모를 통해 지난해 11월 테크노밸리 예정지로 선정된 이후 1227일 개발행위허가 제한사항이 고시됐다.

 

준공 목표연도인 2025년까지 사업비 2156억원이 투자된다.

51%
지분을 갖는 경기도시공사와 나머지 49% 지분을 분담하는 양시의 도시공사가 함께 시행한다.  



기사입력: 2018/11/20 [15:0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