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길산 중턱 수종사 사리탑… ‘보물’ 된다
문화재청,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지정 예고
 
김희우

조안면 송촌리 운길산 중턱에 있는 수종사의 석조 사리탑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된다.

 

이 탑은 팔각오층석탑(보물 1808), 삼층석탑과 함께 대웅전 옆에 자리하고 있다 

 

높이가 2.3m이고 전체적으로 8각을 기본 형태로 하고 있다.

 

2단을 이루는 기단(基壇) 위에 둥근 구형(球形)의 탑신(塔身)을 올리고 옥개석(屋蓋石·지붕돌)과 머리장식을 얹은 모습이다.

 

처마가 두터운 옥개석의 낙수면에는 太宗 太后/貞惠 翁主/舍利 造塔/施主 文化 柳氏/錦城 大君 正統/四年 己未 十月日(태종 태후/정혜 옹주/사리 조탑/시주 문화 류씨/금성 대군 정통/사년 기미 십월일)’이라는 명문이 오목새김(음각) 돼있다.

 

명문을 풀이하자면 태종의 첫 번째 후궁인 의빈 권씨(1384~1446)가 정혜옹주의 사리탑을 조성했는데 문화 류씨와 금성대군(1426~1457)이 시주했으며 정통 4년 기미년(1439) 10월에 세웠다는 내용이다.

 

이를 통해 1439(세종 21) 왕실의 발원으로 제작됐으며, 태종 이방원(1367~1422)의 딸 정혜옹주(?~1424)를 위한 사리탑으로 확인되고 있다.

 

문화재청은 지대석으로부터 기단부와 탑신부 그리고 옥개석과 상륜부가 완전히 남아있으며 탑 안에 왕실에서 가지고 있던 사리가 봉안됐던 점을 비춰볼 때 조선 초기 왕실의 불교신앙과 그 조형의 새로운 경향을 알려준다는 점에서 보물로 지정 가치가 있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28일부터 30일간 보물 지정 예고 기간을 운영한 뒤 문화재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보물로 지정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2018/11/28 [10:40]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