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아파트 단지 28%가 ‘수상한 청약’
2개 아파트 불법청약 의심 73건 무더기 적발… 경기도, 수사 의뢰
 
성우진

경기도내 신규 분양 아파트 단지 전 세대의 28%불법청약으로 의심돼 경기도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도 부동산특별사업경찰단은 최근 분양과열 지역인 안양시 A아파트(138세대)와 화성시 B아파트(312세대) 등 신규 분양 2곳을 점검해 수상한 청약사례 73건을 적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들 아파트  단지는 자금조달 등에서 규제가 많은 부동산 투기지역 및 투기과열지구 인근 조정대상지역 아파트 중에서 비교적 경쟁률이 높은 편이었다.

지난 9월 분양이 이뤄진 A아파트의 경우 청약 경쟁률이 24.71, 역세권으로 지난달 분양된 B아파트는 무려 184.61이었다.

적발된 내용은 위장전입 의심 28, 3자 대리계약(청약통장 불법거래) 의심 19, 청약 제출서류 위조 의심 5, 부정당첨(당첨조건 미비) 등 의심 21건이다.


A아파트에서 39, B아파트에서 34건이 적발됐다. A아파트의 경우 28.3%의 세대가, B아파트는 10.9%가 불법청약으로 의심되는 것이다.


A아파트 당첨자 C씨는 분양권 계약을 직계존비속이 아닌 직장 동료가 것으로 확인돼 제3자 대리계약 의심자로 분류됐다.

같은 아파트 당첨자 D씨는 입주자 모집 공고일을 두 달여 앞둔 75일 남편과 자녀 3명의 주민등록을 부산시에 둔 채 본인만 안양시로 이전, 위장전입자로 의심받고 있다.


B아파트 신혼부부 특별공급 대상자에 선정된 청약당첨자 E씨는 월평균 소득 증빙서류가 없어 부정당첨 의심자로 처리됐다.


신혼부부 특별공급을 신청하기 위해서는 3인 이하 월평균 소득 500만원 이하를 증명할 수 있는 증빙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도는 이번에 적발된 의심 사례들에 대해 모두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아울러 정부의 9·13 부동산대책 발표 이후 투기세력들이 투기지역 등 규제가 강한 지역 인근으로 몰리고 있다고 보고 앞으로 이들 지역에 대한 점검 및 단속활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하기로 했다.



기사입력: 2018/11/29 [10:35]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