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교육청, ‘사립유치원 불법매매’ 엄정 대처
적극적인 공익제보 요청… 수사의뢰 방침
 
김희우

경기도교육청이 4사립유치원 불법 매매·임대에 대해 엄정 대처 의지를 밝히고 관련 공익제보를 당부했다.

 

현행 사립학교법에선 사립유치원을 임의로 매도하거나 담보로 제공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유아교육법을 봐도 교육감의 인가 없이 설립자를 변경할 수 없다.

 

도교육청 이재삼 감사관은 유치원이 투기 대상이 되면 비용 회수를 위한 회계비리 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데, 사실상 공익제보 없이는 확인이 힘들다제보가 들어오면 사실관계를 확인해 수사를 의뢰하고 제보자 신원은 철저히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이미 지난달 사립유치원 불법매매 공익제보를 받고 수원지검에 수사를 의뢰했다.

 

수사 당사자는 교육청이 최근 특정감사를 벌이고 있는 17개 사립유치원 설립자 중 한명이다.

 

불법 매매 등 제보는 교육청 홈페이지(www.goe.go.kr)에서 비리신고 바로가기또는 전자민원-전자민원창구-온라인 일반민원신청메뉴를 통해 가능하다



기사입력: 2018/12/04 [15:02]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