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월 마지막 수요일 ‘경기도 문화의 날’ 된다
민간 부문까지 문화혜택 확대되고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 제공
 
김희우

경기도가 도민의 문화혜택 확대를 위해 내년부터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을 경기도 문화의 날로 지정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정부의 문화가 있는 날’(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이 운영되고 있는데, 이보다 민간 부문까지 혜택이 확대되고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이 제공될 전망이다.

 

도는 우선 문화의 날에 참여하는 박물관·미술관 등 각종 기관을 현재 328곳에서 2022560곳으로 확대한다.

 

이중 현재 38곳에서 70곳으로 늘어나는 참여 공립문예회관에 대해 이용요금을 감면하고 55곳에서 100곳으로 늘어나는 참여 박물관·미술관은 무료관람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새로 참여하게 될 공립야영장 46곳과 템플스테이 10곳도 문화의 날에 이용료를 감면한다.

 

민간 기관이 문화의 날에 참여할 경우 제작 등 각종 지원사업 신청 시 인센티브를 줄 예정이다.

 

도는 아울러 도립예술단들의 순회공연을 확대하고 다양성 영화 특별상영을 늘리며 인디밴드 기획공연 등 각종 문화 관련 프로그램을 문화의 날과 연계해 운영할 방침이다.

 

도는 이달 중 관련 조례안을 만들어 내년 1월 도의회에 제출한 뒤 3월 조례 공포와 함께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가기로 했다.



기사입력: 2018/12/05 [09:12]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