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도-운수 지방도… 이제나 저제나
가까스로 ‘장기표류’ 벗어났지만 이후 2년 넘도록 ‘감감무소식’
 
김희우

지방도 387호선 화도-운수 도로확장에 좀처럼 시동이 걸리지 않고 있다.

 

우여곡절 끝에 장기표류상태에서 벗어났지만, 이후 시간이 2년 넘게 지났는데도 감감무소식인 형편이다.

 

화도-운수 지방도 사업은 이미 10여년 전부터 추진됐으나 예산 등의 문제로 표류해오다 20166월 경기도가 고시한 장기 미착공 지방도 건설 사업추진 우선순위 명단에서 최상위에 자리해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어 용지 보상이 3%가량 진행된 상태에서 예산 확보가 여의치 않아 2013년 이후 중단된 터라 지방재정법 규정에 따라 경기도 의뢰로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지방투자사업관리센터(LIMAC)에서 타당성 재조사에 들어갔다.

 

타당성 재조사 이후에는 재설계 용역이 발주되면서 지난해 9월부터 설계 용역이 본격화되기 시작했다. 

 



하지만 돌연
물음표가 붙고 말았다.

공사 구간인 화도읍 마석우리~수동면 운수리 4.71중에서 1에 이르는 마석우리 시점부~가곡교차로 구간이 오리무중상태에 놓였다

 

이 구간은 동양 측이 화도읍 가곡2지구 주거단지 개발과 관련해 일찍부터 비관리청 도로공사 시행 움직임을 나타냈지만, 사실상 물거품이 됐다.

 

가곡2지구 자체가 20158월 결정·고시된 지구단위계획 폐지 위기에 처해 비관리청 도로공사 시행에 따른 사업비 분담 가능성이 물 건너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화도-운수 지방도 사업에는 1104억원(공사비 4981800만원, 보상비 6055600만원)에 이르는 사업비가 소요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 시기 60억원이 투자된 상태에서 지난해 50억원에 이어 올해도 일단 20억원이 반영돼있다.

 

일단 조응천(민주·남양주갑) 국회의원이 지난달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만나 머리를 맞대고 조속한 사업추진을 당부했다.

 

결과적으로 경기도의 사업비 부담이 늘어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남양주시도 경기도에 조속 추진을 요청하는 한편 가곡2지구 지구단위계획 폐지 절차를 빠르게 이행한다는 방침이다.



기사입력: 2018/12/05 [11:49]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