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역세권 도시개발구역 ‘아직’
 
김희우

양정역세권 복합단지 개발이 아직 도시개발구역 지정을 앞두고 있다.

 

개발제한구역 규제에서 벗어난데 이어 법령에서 규정한 공청회 개최까지 마무리돼 당초 지난 연말까지 도시개발구역 지정·고시 가능성이 높게 점쳐졌지만, 이미 해를 훌쩍 넘겼다.

 

도시개발구역 지정은 삼패동 270-1번지 일원 206388면적으로 계획돼있다.

 

이 가운데 199795㎡에 이르는 면적이 지난해 6월 국토교통부의 해제 고시로 개발제한구역에서 풀렸다.

 

도시개발구역 지정 완료까지는 관계기관 협의, 특히 환경부(한강유역환경청)의 문턱을 넘어서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단적으로 개발 예정지 주변 축사 악취문제 해소방안 마련이라는 요구가 제기돼 보완 작업이 이뤄져야 하는 상황이다.

 

남양주시는 이러한 협의 과정을 빠른 시일 내에 매조지하고 최종적으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가급적 이달 안으로 도시개발구역 지정에 이른다는 계획이다.

 

▲양정역세권 복합단지 개발은 문재인 정부의 ‘주거복지로드맵’을 반영한 공공주택사업(공적임대주택)과 저공해 첨단산업(4차 산업) 기능을 강화·복합하는 쪽으로 초점이 맞춰져있다. 개발이 이뤄지면 새롭게 1만4천여세대 3만4천명에 이르는 인구를 수용할 전망이다.  


 

양정역세권 복합단지 개발은 도시개발구역 지정 이후 개발계획 수립 단계로 넘어간다.

 

개발계획 수립은 사업 시행기간·시행자·시행방식과 인구 수용, 토지 이용, 재원 조달, 기반시설 설치 등의 계획을 보다 분명히 하고 특히 구체화된 광역교통 개선대책 등 교통처리계획을 제시할 것으로 예상돼 관심이 증폭될 전망이다.

 

이어 실시계획 인가 절차까지 밟게 되면 보상과 부지 조성공사 국면이 열린다. 

 

양정역세권 개발 예정지는 그림에서처럼 정부의 3기 신도시 건설 계획에 포함된 일패·이패동 일원 2447495면적의 왕숙2지구와 사실상 맞닿아있다.

 

신도시 건설과 달리 도시개발법에 근거를 두고 추진되고 있지만, 결국에는 교통개선대책 등을 포함해 밀접하게 상호 영향권을 형성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신도시 건설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함께 남양주도시공사가 사업시행자로 예고돼있는 가운데 양정역세권 복합단지 개발도 일찌감치 남양주시와 MOU(양해각서)를 체결한 LH가 시행자로 나서고 남양주도시공사가 함께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기사입력: 2019/01/03 [14:55]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양 정 19/01/12 [22:22]
속 도 감 있 게 추 진 하 자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