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소망 1위… 소득증대·일자리창출
경기연구원 도민 1천명 설문조사 결과 민생문제 해결에 가장 큰 관심
 
김희우

경기도민의 새해 가장 큰 개인적 소망이 소득 증대로 나타났다.

 

사회적으로는 경제 성장 및 일자리 창출을 원해 개인적으로나 사회적으로 모두 민생문제 해결을 최우선 소망으로 꼽았다.

 

경기연구원이 6일 낸 ‘2019 경기도민의 희망과 10대 어젠다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설문조사에 응한 도민 1천명 가운데 가장 많은 24.3%가 개인적 소망으로 소득 증대를 희망했다.

 

지난 한해 워라밸’, ‘소확행이라는 단어가 주목을 받은 만큼 마음의 평온’(19.4%), ‘여행’(14.2%) 등 삶의 질 향상에 대한 희망도 다소 높게 나타났다. 

 

▲2019년 경기도민의 개인적 소망  



사회적 소망으로는
경제 성장 및 일자리 창출’(23.5%)을 많이 꼽았고 이어 물가 안정’(20.9%), ‘미세먼지 저감’(20.8%), ‘범죄자 처벌 강화’(14.6%) 순이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계속되는 미세먼지 문제에 대한 해결 요구와 최근 PC방 살인, 이수역 폭행 등과 같은 범죄에 대한 불안으로 범죄자 처벌 강화 요구가 높아진 것이 눈에 띈다.

 

한편 경기도 정책 중에서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노선 추진’(36.7%)경기도형 청년배당’(31.5%)이 비교적 인지도가 높은 정책으로 꼽혔다.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10대 정책으로는 맞춤형 일자리 연계사업 지원 사회적경제 및 공유경제 활성화 노인 소득 지원 및 일자리 확대 영아보육료·아동수당 등 공공교육 및 아동복지 강화 공공의료 강화 및 서비스 전달체계 개선 수도권 환승 지원 등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환경 조성 청년·신혼부부 등을 위한 주거안정 지원 강화 범죄로부터 안전한 환경 조성 소방장비 보강·소방관서 신축 등 재난·재해 예방 및 대응체계 강화 노동권익센터 설치 등 노동자 권익 보호 및 근무환경 조성 추진 등이 각각 자리했다. 

 

▲2018년 경기도 정책 선호도   



이밖에 지난 한해 기억에 남은 개인적 이슈로
남북관계’(17.8%)·창업’(4.9%) 등이, 사회적 이슈로는 남북정상회담’(15.6%)남북관계’(12.3%) 등이 주요하게 떠올랐다.

 

경기연구원 이정훈 연구기획본부장은 경기도민 36.8%가 개인적 소망의 실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지만 사회적 소망은 13.4%에 불과해우리 사회의 문제가 단시간에 개선이 쉽지 않은 구조적 문제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분석한 뒤 경기도민의 소망은 결국 먹고 사는 민생문제라며 안전에 대한 높은 관심과 교통·주거환경 개선, 일자리의 질적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1/06 [14:0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