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경유차 물론 ‘배출가스 5등급’ 운행 제한
시, 위반 차량에 과태료 10만원 부과
 
김희우

 

노후 경유차량 운행 제한과 관련, 2월부터 배출가스 5등급 차량도 운행이 제한된다.

 

20027월 이전 기준 적용 경유차로 질소산화물과 탄화수소 배출량이 0.560g/km 이하인 경우와 1987년 이전 기준 적용 휘발유·액화석유가스 차량 중에서 질소산화물과 탄화수소 배출량이 5.30g/km 이하인 경우 모두 해당된다.

 

현재 남양주에서 5등급으로 분류된 차량 가운데 운행 제한 대상이 되는 차량은 21674대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 차량들은 215일부터 시행되는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다음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행이 제한된다.

 

이를 위반하면 과태료 10만원을 부과 받아 물어야 한다.

 

단속은 화도읍 묵현리, 와부읍 도곡리, 진접읍 장현리, 별내면 광전리 등 주요 도로에 설치돼있는 차량 번호판 인식 카메라로 이뤄진다.

 

차량 등급 확인은 환경부 자동차배출가스등급제 홈페이지(emissiongrade.mecar.or.kr), 콜센터(1833-7435)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후 경유차 운행 제한은 차량 운행에 따른 미세먼지 저감 및 대기환경 개선을 목적으로 실시되고 있다

 

대상 차량은 2005년 이전 수도권에 등록된 경유차 중 종합검사 불합격 차량과 저공해 조치 명령을 받고도 이행하지 아니한 차량 등이며, 1회 적발 시 경고 조치 후 2회부터 과태료 20만원이 월 1회 부과된다.

 

남양주시는 노후 경유차 소유자를 지원하고자 54억원을 확보해 조기 폐차, 배출가스 저감장치 장착, LPG화물차 구입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궁금하거나 자세한 사항은 한국자동차환경협회(1577-7121), 시 환경정책과(031-590-4251)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입력: 2019/01/08 [10:59]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