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 흡연 피해…10명 중 6명 ‘그냥 참는다’
10명 중 8명이 이웃집 주민 흡연으로 인한 간접피해 경험
 
성우진

경기도민 10명 중 8명이 이웃집 주민의 흡연으로 인한 간접피해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경험자 10명 중 6명은 그냥 참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가 지난달 21~27일 자체 온라인 여론조사 시스템을 통해 도민 154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78%1197명이 이웃 세대의 흡연으로 간접피해를 본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중복으로 지목한 간접피해 장소는 베란다가 59%로 가장 많았고 화장실(48%), 현관 출입구(41%), 계단(40%), 복도(36%), 주차장(30%) 등의 순이었다.

 

피해 정도에 대해 간접피해 유경험자의 74%심각하다고 답했다, 26%만이 심각하지 않다고 했다.

 

이웃 세대의 흡연에 대한 조치로는 62%가 그냥 참았다고 했고 21%는 관리사무소 등을 통해 문제를 제기했으며 8%는 대화를 시도했으나 해결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공공장소 및 공공시설에서의 간접흡연 피해는 더 심각해 응답자의 91%가 피해를 본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이들 중 88%가 피해 정도가 심각하다는 입장이다.

 

피해를 본 공공장소는 건널목·횡단보도 등 도로변이 가장 많았으며 버스 등 대중교통 정류장과 주택가 이면도로, 공중화장실, 유흥시설, 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들은 흡연 피해를 줄이기 위해 주민 스스로 가장 먼저 노력해야 하고 다음으로 주민자치기구나 국가, 지자체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기사입력: 2019/01/08 [14:4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배선희 19/01/11 [11:38]
간접흡연으로 피해를 받는 분들이 많아져 걱정이네요. 흡연하시는 분들이 다른 사람들도 생각해 주셨으면 좋겠어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