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 B노선 예타 면제 촉구’ 35만명 넘게 서명
3주간 인천 남동구 20만9천140명 참여… 연수구도 14만2천418명
 
성우진

인천시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촉구하는 목소리로 들끓고 있다.

 

이달 8일까지 3주간 남동·연수구에서 진행된 서명운동에 35만명 넘게 참여했다.

 

먼저 남동구에서 서명에 참여한 주민이 전체 인구 55만여명(지난해 12월 기준) 38%에 달하는 209140명으로 집계됐다.

 

연수구에서는 전체 인구 35만여명의 40%에 달하는 142418명이 서명에 동참했다.

 

부평·계양구에서도 서명운동이 펼쳐지고 있어 모두 합치면 총 서명인 수가 40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들 지역은 조만간 취합한 서명부를 국토교통부 등에 전달하는 전달식을 개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명부 전달 이후에도 ‘GTX B노선 조기 착공을 위해 지속해서 뜻을 모을 전망이.

 

GTX B노선은 인천 송도에서 여의도~용산~서울역~청량리를 거쳐 남양주 마석까지 80km 구간을 오가는 광역급행철도 노선을 일컫는다.

 

정부가 지난달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과 더불어 내놓은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에서는 남양주 신도시 왕숙1지구에 역사 신설이 계획돼있다.



기사입력: 2019/01/09 [18:07]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