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택시요금 700~800원 인상?
경기도, 미뤄진 공청회 15일 개최… 2월이면 인상 폭 윤곽 나올 듯
 
김희우

201310월 이후 5년여 만에 인상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경기도 택시요금 조정안 마련을 위해 오는 15일 수원에서 공청회가 열린다.

 

공청회는 당초 지난달 개최 예정이었다. 그러나 택시업계 파업 국면의 영향으로 개최 시기가 미뤄졌다.

 

경기도는 이날 택시요금 조정 연구용역 결과를 놓고 다양한 의견을 모아낸 뒤 도의회 보고, 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 심의 과정을 거쳐 최종 인상 폭을 결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용역에서는 현재 3천원인 기본요금에 대해 3500, 3800, 4천원 등 세 가지 인상 방안을 제시했다.

 

평균적인 운행 거리 4.6를 기준으로 했을 때 14.29%의 인상 요인이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를 고려하면 기본요금은 최소 500원 인상이 불가피해진다. 근로자 처우 개선 등을 반영하면 인상 폭이 더욱 커진다.

 

혼란을 막기 위해 현재까지 같은 기본요금 체계를 유지해온 서울시와 인천시의 기본요금 인상 폭도 고려 대상이다.

 

서울시의 경우 이미 기본요금을 800원 올리기로 결정했으며, 인천시도 3300·3500·3700·4천원 등 네 가지 중에서 3700원으로 올리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택시요금 인상 폭은 2월이면 그 윤곽이 분명해질 전망이다. 도는 늦어도 3월까지는 인상 폭을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도 택시요금은 201310월 이후 인상 없이 동결돼왔다. 기본요금 3천원에 2 경과 후 144또는 35초마다 100원씩 요금이 추가되고 있다.



기사입력: 2019/01/10 [10:48]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배선희 19/01/12 [09:41]
택시 업계에 종사하시는 분들을 잘 고려해서 택시 기본요금이 인상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아무쪼록 택시 이용자와 택시 운전자분들이 서로 불편하지 않도록 인상되었음 합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