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학습 기능 ‘大 전환’
시, 평생학습센터 강좌 전면 개편… ‘인생多모작 센터’ 개소 채비
 
김희우

남양주시가 평생학습 기능 전환을 본격화한다.

 

이른바 사회안전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미래가 불확실한 직장인과 청년층, 갑자기 퇴직이나 은퇴를 앞두게 된 ‘5060 신중년’, 경력단절여성 등에 명확하게 초점을 맞춘다는 목표다.

 

시는 먼저 평생학습센터 프로그램을 놓고 취·창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일자리 역량 강화강좌로 전면 개편하기로 했다.

 

따라서 일자리센터의 취·창업 관련 교육이 평생학습센터로 통합되고, 그간 중심이 돼온 취미·교양 강좌는 주민자치센터·체육문화센터 등으로 이관된다.

 

평생학습센터를 직접 찾기 힘든 시민은 3월부터 다산서당 홈페이지를 통해서 온라인으로 취·창업 관련 1천여개 강좌를 무료로 수강할 수 있다.

 

시는 또 평생학습원의 일부 강의실을 리모델링해 남양주 인생다()모작 센터의 문을 열기로 했다.

 

5월 개소가 예정돼있는 센터에는 한국폴리텍대학의 산업현장 맞춤형 직업기술 교육과정이 유치될 것으로 알려졌다.

 

센터에서는 상반기 동안 냉동공조설비, TIG용접, 신재생에너지전력변환제어 등처럼 수료 후 바로 현장에 투입 가능한 교육과정을 수강료 없이 전액 무료로 제공한다.

이때 교육과정을
80% 이상 수료하면 최대 25만원의 교육수당을 지급한다.

 

하반기에는 폴리텍대학 산학협력단과 함께 4차 산업혁명 분야 인재 양성을 목표로 어플리케이션() 개발, 코딩 및 3D프린터 등의 분야에 어울리는 전문가나 강사를 양성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시는 센터를 통해 연간 1천여명에 이르는 수료생을 배출하고 이중 70% 이상이 취업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기사입력: 2019/01/21 [16:46]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배선희 19/01/23 [10:10]
미래가 불확실한 분들께 큰 힘과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아요. 또 이런 프로젝트가 더 많이 생겼으면 좋겠고 이를 통해 취업하시는 분들이 많기를 바랄게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