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밸리 공동시행 협약 눈앞
지자체가 ‘준공 3년 후 미분양 용지 100% 유상 매입’ 조건 개선
 
김희우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이 공동시행 협약 체결을 눈앞에 뒀다.

 

경기도와 구리·남양주시, 경기·구리·남양주도시공사가 협약을 체결할 예정인 가운데 협약안에서 경기도시공사가 51% 지분을 갖고 나머지 지분은 구리도시공사(32%)와 남양주도시공사(17%)가 나눠 사업에 참여하는 것으로 정리됐다.

 

투자비용과 사업 손익은 이 지분율에 따라 분담 또는 배분하게 된다.  

 

이들 도시공사에서는 개발계획과 실시계획 수립, 토지 등 보상, 부지 조성, 용지 분양, 기업 유치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한편 준공 3년 후 미분양 용지를 지방자치단체가 100% 유상 매입해야 한다는 조건이 불합리하다는 지적에 따라 다소 개선됐다.  

 

지자체별로 해당 미분양 용지를 도시공사에서 부담하도록 하되, 남양주에서는 남양주도시공사 49%, 경기도시공사 51% 비율에 따라 분담하는 것으로 변경됐다.

 

협약안은 또 각 지자체가 조성원가 인하를 위해 지원금(총사업비 대비 12.6%)을 내놓고 시유지를 무상으로 제공하도록 했다.

 

따라서 남양주시는 농지보전부담금 등 7종 부담금으로 약 56억원을 지원하고 시유지 3개 필지 83를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구리시에서는 272억원을 지원하고 시유지 14개 필지 3562를 제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협약안은 이밖에도 발생되는 개발이익금을 놓고 테크노밸리 활성화를 위해 사용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테크노밸리는 구리시 사노동 221296와 남양주시 퇴계원면 72424293720면적의 부지에 들어설 예정이다. 향후 도시개발구역 지정 고시로 확정된다

 

지난 4개월 동안 협의 과정을 거친 공동시행 협약은 이르면 이달 중 체결된다.

 

이후 중앙투자심사 등 행정절차 이행이 완료되면 조사·설계 용역이 시작되고 개발제한구역 해제와 함께 2021년 하반기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이 이뤄지면 2022년 하반기 실시계획 승인, 보상 착수 이후 2023년 상반기 공사 착공 국면이 열린다.

 

준공 목표연도인 2025년까지 경기도 961억원과 구리 827억원, 남양주 368억원 등 총사업비 2156억원가량이 투자된다.



기사입력: 2019/02/07 [16:2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