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가스 안전지킴이’ 추진… 청년 174명 채용
경기도, 우선 화성·용인·남양주·김포·파주시 20만곳 안전점검
 
성우진

경기도가 LP가스 안전사고로부터 도민을 보호하고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LP가스 안전지킴이사업을 앞당겨 추진하기로 했다.

 

도는 이미 지난해 10월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 공모 당시 이 사업을 정부에 제안했고 행정안전부가 12월 도의 제안을 받아들여 국비 68600만원을 확보했다.

 

도는 이달 중 도의회 사전보고 과정을 거쳐 국비를 성립 전 예산으로 편성, 3월부터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나머지 도비와 시·군비는 올해 상반기 1차 추가경정예산에 반영하기로 했다.

 

사업 예산은 총 23억원 규모로 이미 확보된 국비 외에 도비와 시·군비 81천만원씩이 투입된다.

 

도는 도내 청년 중에서 안전관리자 양성교육을 이수한 174명을 고용해 LP가스 사용이 많은 화성, 용인, 남양주, 김포, 파주 등 5개 시 약 20만곳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

 

채용되는 청년들은 21조로 총 87개 조에 편성돼 4~8월 동안 하루 27곳을 방문, 금속배관 여부와 용기 및 연소기 현황 등을 점검하게 된다.

 

도는 사업이 마무리되는 오는 9월 종합평가 과정을 통해 효과를 검증하고 미비점 등을 보완한 뒤 31개 시·군 전체로 사업추진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LP가스 안전지킴이 사업은 지역 청년을 채용해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실시하는 사용시설 안전관리자 양성 교육을 이수하도록 한 후 해당 지역의 LP가스 사용시설을 점검하도록 함으로써 도민 안전청년 일자리 창출이라는 12조 효과를 얻기 위해 제기됐다.



기사입력: 2019/02/06 [11:25]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