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구 폐쇄 등 신고포상금 1건당 5만원
경기도,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 활성화
 
성우진

경기도가 현물로 지급하던 폐쇄 및 물건 적치 등 비상구 관련 불법행위 신고포상금을 현금으로 지급한다.

 

도는 이를 위해 14일 바뀐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 운영 조례를 공포하고 시행에 들어갔다.

 

신고포상금은 2011년까지 현금에서 2012년부터 상품권이나 소화기 등 현물 지급으로 바뀐 바 있다.

 

그러나 2012년 이후 비상구 관련 불법행위 신고가 급격히 줄어들어 다시 현금 지급으로 전환, 앞으로는 1건당 5만원이 신고포상금으로 지급된다.

 

도는 또 신고 대상을 기존 다중이용업소, 대규모점포, 운수·숙박시설에서 판매시설, 근린생활 시설, 문화집회시설, 위락시설 등으로 확대했는가 하면 기존 월 30만원·300만원으로 제한했던 포상금 상한액 규정을 폐지했다.

 

신고 자격 역시 그동안 ‘19세 이상으로 도내에 1개월 이상 거주자로 제한했으나 이번에 이를 삭제해 도내 거주자 누구나 신고할 수 있도록 했다.

 

비상구 관련 불법행위 신고는 불법행위 사진이나 동영상 촬영 후 신고서를 작성해 소방서 홈페이지 비상구 신고센터나 도청 재난예방과(031-230-2871)에 팩스로 제출하면 된다. 방문 접수도 가능하다.

 

접수된 신고서는 소방서 현장실사와 심사 과정을 거쳐 포상금 지급 여부가 결정되며, 지급 대상으로 확정되면 15일 이내에 포상금이 입금된다.



기사입력: 2019/03/14 [15:0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