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역세권 추진 ‘본궤도’
도시개발구역 이어 개발계획 수립
 
김희우

양정역세권 복합단지 개발이 도시개발구역 지정이 완료됨에 따라 추진 본궤도에 오른다.

 

당장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도시개발구역 전역에 걸쳐 문화재 지표조사를 진행하고자 용역 발주를 앞두고 있다.

 

LH는 앞으로 4개월에 걸친 용역을 통해 각종 문화재 유존 여부를 파악해 문화재가 사업시행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문화재 보존 및 보호 대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내년 하반기까지는 개발계획이 수립돼 사업 시행기간·시행자·시행방식과 인구 수용, 토지 이용, 재원 조달, 기반시설 설치 등의 계획이 보다 분명해질 전망이다.

 

특히 구체화된 광역교통개선대책 등 교통 처리계획이 제시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양정역세권 개발 예정지는 3기 신도시 계획에 포함된 일패·이패동 일원 244만7천495㎡ 면적의 왕숙2지구와 맞닿아있다. 신도시 건설과 달리 도시개발법에 근거를 두고 추진되고 있지만, 교통대책 등을 포함해 밀접하게 상호 영향권을 형성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현재까지 도시개발구역에 대한 개략적인 토지이용계획을 보면 아파트 등이 지어질 주거용지가 72535835%를 차지하고 있다.

 

또 상업 3.4%(69892), 복합 1.8%(37679), 도시지원시설 8.8%(181710)로 각각 나뉘어있다.

 

나머지 50.8%를 차지하는 1048천여땅에는 교육시설(학교)과 공공청사, 공원, 녹지 등 도시기반시설이 들어선다.

 

인구 수용계획은 14천가구 가까이, 33천명에 이를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개발계획이 수립되면 이후부터는 2021년 상반기 중 실시계획 인가, 그에 따른 토지보상 과정이 이어져 부지 조성공사 국면이 펼쳐지게 된다.

 

양정역세권 도시개발구역은 삼패동 270-1번지 일원 206388(GB해제 199795) 면적 규모로, 지난달 28일 구역 지정이 완료됐다

 

개발제한구역은 지난해 6월 국토교통부의 결정 고시로 규제에서 풀렸다.

 

이때부터 남양주시가 도시개발구역 지정() 공람 기간을 운영하는 등 절차 이행에 나섰으나 법적으로 거쳐야 하는 공청회가 뒤늦게 열린데다 환경부(한강유역환경청)를 비롯한 관계기관 협의도 지연돼 결국 목표했던 시기를 훌쩍 넘기고야 말았다.

 

양정역세권 개발 시행자로는 20177월 남양주시와 MOU(양해각서)를 체결한 LH가 나서고, 여기에 남양주도시공사가 함께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주거복지로드맵을 반영한 공공주택사업(공적임대주택)과 저공해 첨단산업(4차 산업) 기능을 강화·복합하는 쪽으로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이르면 2024년까지 완료한다는 목표다.



기사입력: 2019/04/05 [12:1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이사람이나저사람이나 19/04/07 [19:13]
희망고문인가 지겹다 이사람이나저사람이나 시간끌기는 똑같네 수정 삭제
목민관 19/04/09 [19:14]
토지주 와 협의 한번 안하고 이렇게 밀어부치면 어쩌자는것인지 양심이있으면 하늘을 한번보시라. 부탁 하건데 책임 있는 관계당국자 는 공청회 를 열어 모든 토지주 와 터놓고 애기한번 합시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