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광덕, <한겨레> 기사에 ‘발끈’
‘지역구 개발 공약, 그 안에 의원 땅 있었다’ 기사 내용 조목조목 반박
 
김희우

주광덕(남양주병·한국) 국회의원이 4일자 <한겨레> 기사에 대해 발끈하고 나섰다.

 

이날 ‘지역구 개발 공약, 그 안에 의원 땅 있었다제하의 기사에서 제기된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한겨레 기사는 지역구에 농지를 보유한 국회의원 36명 가운데 10명이 자신의 땅과 가까운 곳에 개발 또는 각종 규제 해제를 공약으로 제시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직접적으로 주 의원을 거론했다.

 

주 의원이 변호사 신분이었을 당시 19997월 개발제한구역인 2185규모의 구리시 토평동 농지를 사들인 사실을 전하며 이후 총선 공약과 의정활동 등을 통해 해당 땅값을 올리려는 시도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주 의원<사진>무려 20년 전 일이고, 자녀 교육과 전답을 모두 처분하셨던 부모님을 위한 마음으로 땅을 매입해 형제들과 함께 농사를 지어왔다고 밝혔다.

 

농지인데 농사지은 흔적은 보이지 않았다는 기사 내용을 놓고도 대추나무를 심기 위해 지난해까지 식재됐던 배나무를 뽑아냈고, 올해 321일 대추나무 묘목 값 100만원을 송금해놓은 상태로 식목일 전후 100여 그루의 대추나무를 심을 예정이라고 분명 기자에게 설명했는데도 <한겨레>는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기사에서는 주 의원이 18대 총선 때 개발제한구역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 개정추진을 공약으로 내세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주 의원은 상당히 악의적이라며 “18대 국회 의정활동 당시 32건의 법안을 대표발의 했지만 개발제한구역 해제 관련 내용은 전혀 없었다고 반박한 뒤 사실관계에 있어서도, 상식적으로도 전혀 맞지 않다고 덧붙였다.

 

주 의원은 기사에서 언급된 ‘201023D 입체 영상산업 발전전략을 위한 정책토론회부분도 따졌다.

 

그는 구리시와 수도권 동북부 발전 아이디어 제안 차원에서 추진한 토론회를 마치 투기를 위한 행위처럼 왜곡했고, 특히나 토론회 때 나온 토평지구의 경우 워커힐 방면 일대로 소유한 농지와 상당히 떨어져있는데다 관련성이 전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주 의원은 <한겨레> 기사에 대해 악의적이고 왜곡돼있다면서 유감을 표하고 언론중재위원회 구제절차 요청 등 법적 대응책 검토에 들어갔다.



기사입력: 2019/04/05 [14:48]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