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시민통합 복지비전’ 발표… ‘복지재단’ 설립
 
김희우

남양주시가 시민통합 복지비전을 발표했다.

 

2022년까지 전 생애주기별로 꼭 필요한 ‘3대 복지 인프라를 구축하고 확대하는데 따른 과제들을 계획에 담았다.

 

시는 첫 번째로 영·유아~청소년 시설 인프라 확충 과제를 명확히 했다.

 

·공립 어린이집을 현재 50곳에서 100곳으로 늘리고 장애통합 어린이집을 신설하는 한편 28곳에 다함께돌봄센터(초등학생 방과 후 돌봄)를 설치하기로 했다.

 

청소년과 관련해서는 턱없이 부족한 전용 공간을 4곳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시는 두 번째로 청·장년과 신중년·베이비부머 대상 교육 인프라에 초점을 맞추고 일자리 복지를 실현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평생학습센터 전 교육과정을 취·창업 강좌로 개편하고 7일부터는 한국폴리텍대학과 함께 기술교육센터에서 에너지설비, 전기 등 전문 기술과정을 운영한다.

 

마지막은 어르신·장애인 돌봄 인프라로, 시설이 아닌 살던 곳에서 건강한 삶을 유지할 수 있도록 통합적인 돌봄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시는 올
12월까지 남양주복지재단설립이라는 목표도 내놨다.

 

재단을 통해 더욱 체계적이고 공정한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가 하면 빅데이터를 활용한 복지 생활지도를 만들고 데이터에 기반한 복지 정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시는 시민통합 복지비전이 단순히 계획에만 그치지 않도록 다각도로 실효성을 강화해나간다는 방침이다.


기사입력: 2019/05/02 [15:2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