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본격 시행
스마트폰 안전신문고 앱 신고로 주·정차 위반자에 과태료
 
김희우

고질적인 불법 주·정차 문제에 대해 주민신고제가 도입됐다.

 

누구나 스마트폰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신고하면 단속 공무원의 현장 출동 없이 주·정차 위반자에게 즉시 과태료가 부과된다.

 

남양주시는 지난달 25일부터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를 놓고 본격 시행에 들어가 우선 홍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불법 주·정차 신고 대상은 소화전 5m 이내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버스정류소 10m 이내 횡단보도 정지선 침범 등이다.

 

모두 안전을 위해서 꼭 비워둬야 하는 곳인데도 기존에는 5~10분 정도까지 주·정차가 가능했다.

 

그러나 이제는 1분 이상 주·정차할 경우 과태료를 물게 된다.

 

안전신문고 앱은 안드로이드폰 구글플레이나 아이폰 앱스토어에서 누구나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다.

 

앱을 구동하면 소화전·교차로·버스정류소·횡단보도 등 4개 메뉴가 나오는데 해당 사항을 눌러 불법 주·정차 차량 사진을 찍으면 신고가 완료된다.

 

사진은 위반 지역과 차량 번호가 식별 가능하도록 동일한 위치에서 1분 이상 간격을 두고 2장 이상 촬영해야 한다



기사입력: 2019/05/04 [09:28]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배선희 19/05/15 [19:53]
공무원들의 수고가 조금 덜 수 있어서 좋겠네요. 또 주민들이 신고할 수 있는 방법도 간편하고 편리해서 더욱 좋을 것 같아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