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B 내 배드민턴장·도서관 면적 확대
개발제한구역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 시행령 개정
 
성우진

개발제한구역(GB)에서 배드민턴·게이트볼장 등 규모가 작은 생활체육시설을 더 넓게 지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GB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 시행령이 개정돼 GB 내 소규모 실내 생활체육시설, 도서관 등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시설에 대한 확대가 가능해졌다.

 

국토교통부는 14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개정안을 이달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당초 GB 내 실내 생활체육시설과 도서관의 건축 연면적은 각각 1500, 1규모로 제한됐다.

 

그러나 이제부터는 2배인 3, 2로 늘어난다.

 

개정안은 도시민의 농업 체험·여가 수요에 맞춰 GB 안에 공영 도시농업 농장·실습교육장과 화장실·주차장을 비롯한 부대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허용하기도 했다.

 

반대로 효율적인 GB 관리 차원에서 까다로워진 규정도 생겼다.

 

임야에서 석축·옹벽 설치가 수반되는 경우 모의 전투게임 관련 시설 설치를 제한했는가 하면 시설을 폐지하면 원상 복구하도록 명시했다.

 

개정안은 또 야영장에 설치 가능한 부대시설 종류를 관리실, 공동취사장 등으로 명확히 규정하면서 200이하로 이들 시설의 건축 연면적을 제한했다.



기사입력: 2019/05/14 [10:02]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배선희 19/05/14 [19:58]
사람들이 보다 넓고 쾌적한 공간에서 여가 시간을 보낼 수 있어 좋을 것 같아요. 규정에 맞춰 잘 지어지길 바랍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