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20년 광역교통망 큰 그림 그린다
대광위, 대도시권 광역교통 2차 기본계획·4차 시행계획 수립 착수
 
김희우

향후 20년 동안 추진될 대도시권 광역교통 기본계획이 수립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가 현 기본계획(~2020)의 기간 만료를 앞두고 최근 제2차 기본계획(2021~2040)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는 소식이다.

 

기본계획 실행을 뒷받침할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2021~2025) 수립 용역도 함께 시작했다.

 

용역 수행기관인 한국교통연구원 컨소시엄에서는 내년 말까지 용역을 진행한다.

 

지역 정책 연구기관이 함께 하는데, 수도권 계획은 경기연구원과 서울연구원·인천연구원이 참여한다.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대광법)에 근거를 두고 있으며 대도시권 최상위 종합교통계획인 광역교통 기본계획 수립은 대도시권의 교통 현황과 문제점을 분석하고 미래 교통 여건의 변화를 반영해 광역교통 정책 비전·목표와 추진 전략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기본계획의 5년 단위 실천계획인 광역교통 시행계획은 권역별 교통량과 통행 시간 등을 분석해 광역교통축을 선정하고 혼잡도 개선을 위한 광역교통시설 확충·운영 방안을 제시한다.

 

대광위는 계획의 객관성과 효율성을 확보하기 위해 권역별 지자체 순회 설명회와 공청회를 개최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광역교통 기본계획과 시행계획은 이달 말 착수보고회를 거쳐 이르면 내년 상반기 중 윤곽이 그려진다.

 

이렇게 계획안이 마련되면 내년 12월까지 대광위 심의 등의 과정을 거쳐 최종 확정될 전망이다.

 

도중에 펼쳐질 권역별 지자체 순회 설명회는 올 8, 공청회는 내년 6월로 개최 시기가 예정돼있다.

 

지난 3월 출범한 대광위는 이처럼 첫 중요 역할을 맡아 대도시권 광역교통 정책 로드맵을 완성해내고 그간 원활히 진행되지 못했던 BRT(간선급행버스환승센터 사업추진 전략을 제시한다는 목표다 

 

▲3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 수도권 광역철도 사업   



앞서
20171월 확정·고시된 제3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2020)에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등과 함께 별내선과 진접선이 반영된 바 있다.

 

그러나 별내-진접선 연계·환승을 위한 별내선 연장(별내선 종점-진접선 0013.2)이 당시 구상 단계에서 벗어나지 못해 장래 여건 변화 등에 따라 사업추진 검토가 가능한 추가검토 사업으로 분류되면서 크게 아쉬움을 줬다.



기사입력: 2019/05/15 [12:02]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