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 B노선 예타 다시 주목
 
김희우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B노선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예타) 향방에 새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먼저 예타 결과가 올 9월 이전에 나올 것이라는 기획재정부의 입장 발표가 있었다.

 

그간 앵무새처럼 연내 발표입장을 고수해온 기재부가 나름 전향적인 모습을 보인 것이다.

 

GTX B노선 예타는 그 기간이 이미 1년을 훌쩍 뛰어넘어 거북이 예타라는 비난이 제기될 정도로 더디게 진행돼왔다.

 

이러한 탓에 예타 면제요구가 거셌지만 기대와 노력이 끝내 수포로 돌아가 아쉬움만 커졌다.

 

이런 가운데 지난 7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수도권 균형발전을 위한 GTX B노선 추진 현황과 향후 과제’ 대토론회장에서 토론자로 참석한 기획재정부 임영진 과장이 “현재 진행 중인 예비타당성 조사를 연말까지 끌지 않을 것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9 새해 예산안 편성 전까지 조사 결과를 발표할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혀 주목을 끌었다.

 

이날 토론회장에서는 GTX B노선 예타 결과에 대한 청신호가 켜지기도 했다.

 

타당성 추정 현황발제에서 경제성 지표인 비용 대비 편익(B/C) 값이 긍정적으로 관측됐다.

발제자로 나선 한국교통연구원 김훈 본부장은 2014년 예타 결과에 비해 이용 수요가 4배 증가하고 편익 역시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2014년 당시 B/C 0.33으로 경제성이 한참 낮게 나오자 인천 송도-청량리 노선이 남양주 마석까지 연장 노선으로 재기획 됐는가 하면 기존 선로를 활용하는 방향으로 바뀐 가운데 이번에는 1.1 내외 수준의 B/C 값에 이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12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과 더불어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을 발표하면서 ‘3기 신도시-왕숙GTX B노선을 주요하게 반영하고 역사 신설안을 제시했다.

 

GTX B노선은 앞으로 예타를 거치게 되면 송도와 마석 사이를 잇고 여의도, 서울역, 청량리를 지나는 수도권 동-서 연결망으로 구축될 전망이다

 



기사입력: 2019/05/17 [09:24]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달음 19/05/19 [11:16]
필요없다.

하지마라!!!

재섭는새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