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내선 먼저였는데…하남선 개통 채비
경기도, 내년 1단계 구간 개통 위해 철도종합시험운행 사전 준비 착수
 
성우진

경기도는 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의 1단계 구간 개통을 위해 철도종합시험운행 사전 준비에 본격 착수했다고 27일 밝혔다.

 

하남선 복선전철 건설은 서울시 강동구 상일동역에서 경기도 하남시 창우동까지 단계별로 7.7를 잇고 5곳에 정거장을 신설하는 사업이다.

 

1단계 구간(상일동~풍산동 4.7)이 내년 상반기 개통을 앞두고 있으며, 2단계 구간(풍산동~창우동 3)은 내년 하반기 개통 예정이다.

 


 

도는 7월까지 두 차례에 걸쳐 1단계 구간 1~3공구에서 건축한계 검측을 실시한 이후 철도종합시험운행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건축한계 검측이란 열차 흔들림이나 선로 비틀림을 고려해 차량이 구조물이나 각종 시설물에 저촉되지 않고 안전하게 통과할 수 있는 여유 한계를 확보했는지 최종 확인하는 절차다.

 

전기·신호·통신 등 각종 시설물 위치, 차량과 승강장 간격, 높이 등의 사항을 중점적으로 확인·측정하게 된다. 

 

도는 이미 본선 공사가 완료된 2~3공구에서 1차 건축한계 검측을 마친 상태다.

 

이어 서울시 구간인 나머지 1공구 공사가 완료되면 1~3공구 전체를 놓고 2차 건축한계 검측을 진행하고 나서 이르면 7월 안으로 차량을 선로에 투입해 철도종합시험운행에 나설 계획이다.

 

철도종합시험운행은 공종별 시험을 시작으로 해서 운영사와 합동으로 진행되는 사전 점검을 거쳐 시설물 검증, 영업 시운전 과정으로 이어진다.

 

하남선은 지하철 8호선 연장 별내선(암사~별내)과 더불어 경기도가 서울시와 함께 시행 중인 광역철도 사업이다.

 

별내선 건설보다 늦게 201112월 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이 확정·고시되면서 광역철도로 지정됐으나 결국 별내선을 추월해 먼저 개통을 앞두고 있다.



기사입력: 2019/05/27 [10:05]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