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땅 면적 부천시만큼 늘었다
2009~2018년 10년간 지적통계 분석 결과 51.9㎢ 확대
 
성우진

지난 10년간 경기도 땅 면적이 부천시만큼 늘어났다는 통계가 나왔다.

 

경기도가 2009~2018년 지적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경기도 지적공부에 등록된 도 면적이 1187.820091135.9보다 51.9나 확대됐다.

 

이는 부천시 전체 면적(53.4)97%에 해당하는 넓이다.


이처럼 늘어난 원인으로는 2010년 연천군 민통선과 DMZ(비무장지대) 일원 미복구 토지(31.8), 서해안 공유수면 매립지(18), 누락 토지 추가 등록(2.1) 등이 꼽혔다.


공유수면 매립지는 안산·시흥시 시화멀티테크노밸리 사업부지 10.2, 화성시 송산그린시티 사업부지 4.7, 평택항 항만배후단지 사업부지 3.1등으로 나뉜다.

 

지목별 면적은 임야가 5337(52.4%)로 가장 넓고 논 1243.6(12.2%), 901.3(8.8%), 대지 577.8(5.7%), 도로 445.4(4.4%), 하천 405(4.0%) 등의 순이었으며 광천지(온천·약수가 용출되는 부지)180로 가장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 10년간 대지·창고·공장용지 등 생활 관련 토지가 643.5에서 842198.5, 도로·철도 등 교통 기반시설 토지는 378.7에서 468.890.1늘어났다.

 

반면 임야·논밭·과수원 등 녹지와 농경지는 7882.7에서 7503.5379.1줄었다.

 

·군별 면적은 양평군 877.7(8.6%), 가평군 843.3(8.3%), 포천시 826.7(8.1%) 순으로 넓고 구리시 33.3(0.3%), 과천시 35.9(0.4%), 군포시 36.4(0.4%) 순으로 작았다.

 

지적(地籍)은 토지의 위치, 모양, 지번, 경계 등 땅의 정보를 기록하는 것으로 땅의 주민등록으로 불린다. 지적공부는 이를 공적으로 증명하는 장부다.


지적통계는 도 홈페이지(열린행정/정보공개/사전정보공표/지적통계)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입력: 2019/06/04 [10:02]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