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남양주병 이번엔… 지역위원장 ‘촉각’
지난달 6명 후보 지원… 6대 1 경쟁률
 
김희우

내년 21대 총선이 1년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비어있는 더불어민주당 남양주병 지역위원장 자리를 과연 누가 꿰찰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앞서 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가 지난달 20~24일 공석인 전국 23개 지역위원회를 놓고 위원장 후보 지원서를 받은 결과 남양주병에는 6명이 응모, 6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체적으로 총 61명이 신청해 평균 2.71의 경쟁률을 보인 가운데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구동수 성공회대 객원교수와 지역위원회에서 수석부위원장으로 활동해온 김경근 도의원, 이원호 변호사, 임무영 전 정세균 국회의장 정무기획비서관, 임윤태 변호사, 최현덕 전 남양주 부시장 등이 이름을 올렸는데 전직 또는 현역 국회의원이 단 한명도 없다.

 

구동수 교수와 김경근 도의원을 뺀 4명은 올해 초 당 최고위에서 지역위원장 선정을 보류해 누구도 적임자로 낙점을 받지 못했지만 이 당시 공모에도 도전장을 낸 바 있다.

 

남양주병은 와부·조안·진건·퇴계원·금곡·양정·다산1~2 등 비교적 광범위한 지역을 국회의원 선거구로 포괄하고 있다.

 

최민희 전(19) 국회의원이 201620대 총선 때 주광덕(한국당) 의원에 밀려 낙선한 이후 원외 지역위원장 자리를 지켜오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 출마를 위해 내놓은 바 있다.

 

선거 이후 이어진 지역위원장 후보 공모에서는 최 전 의원이 다시 지역위원장 자리를 차지했다.

 

그러나 얼마 못가 20대 총선 당시 선거법 위반 혐의로 150만원 벌금형을 확정 받아 피선거권을 박탈당함에 따라 결국 사고 지역위원회로 남게 됐다

 

거의 1년 가까운 공석 상태를 끊어낼 위원장 선정 여부와 보류 결정이 되풀이되지 않는다면 어떤 인물이 당의 선택을 받을지 머지않아 분명해질 윤곽에 촉각이 곤두설 전망이다.



기사입력: 2019/06/10 [15:4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누가되더라도 19/06/10 [22:00]
다음 총선에서는 민주당 소속 의원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혼자 빨간당 의원이다보니 시에서 추진하는 역점 사업을 하나도 따라가지 못하고 반대를 위한 반대만 하고있으니. 수정 삭제
유감스럽지만 19/06/10 [23:53]
3기 신도시는 재앙입니다 남양주 자한당으로 물갈이 확 되어버려야 정부가 정신 차림요 수정 삭제
자한당물갈이? 19/06/11 [13:04]
남양주를 자한당으로 물갈이하자구요? 국가를 뒤집어버릴뻔했던 정당으로 물갈이하자구요? 지금 그게 상식적으로 할 말입니까? 이해가 안가네 수정 삭제
웃기네 19/06/11 [20:46]
남양주 민주당 정치인들은 문재인 대통령 얼굴에 똥칠하고 있지 않는가??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