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재검토’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 ‘낙방’… 재심 불가피해져
 
김희우

최근 진행된 행정안전부의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 결과 구리시의 갈매동 복합청사 건립사업이 ‘4끝에 통과됐다.

 

그러나 201711월 선정된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 후보지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는 첫 도전이었지만 재심이 불가피해졌다.

 

앞선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의 타당성 조사 결과 비용 대비 편익(B/C) 값이 1에 미치지 못하는 등 사업성이 낮게 나온데 이어 심사에서도 재검토 판정을 받았다.

 

경기북부 산업단지 조성계획 및 추진상황 등을 고려해 산업단지 수요 등을 면밀하게 조사하고 신규 수요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점이 재검토 사유로 제기됐다.

 

또 중기 지방재정 계획 수정, 분양 활성화를 위한 구체적 방안과 추가적인 재정 부담 방지책 마련을 요구받았다. 

 




구리
·남양주 테크노밸리는 구리시 사노동 221296와 남양주시 퇴계원면 72424293720면적의 부지에 조성될 예정이다.

 

현재 준공 목표연도로 잡혀있는 2025년까지 경기도 961억원과 구리 827억원, 남양주 368억원 등 총 2156억원가량 사업비가 소요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낮은 사업성에도 불구하고 중앙투자심사 과정을 통과하면 도의회 동의를 받는 절차가 이어지고 조사·설계 용역이 시작된다.

 

이후 개발제한구역 해제와 함께 2021년 하반기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이 이뤄지면 2022년 하반기 실시계획 승인, 보상 착수 이후 2023년 상반기 공사 착공 국면이 열린다.



기사입력: 2019/07/05 [09:0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다산 19/07/05 [12:51]
양정역세권도 개발지역에서 해제 하고 주민들이 스스로 개발하도록 해줘야한다. 관계당국은 국민들의 재산 을 강탈 하려고만하지말아야한다 앞으로 당국 은 3기신도시 사업으로인하여 막대한 이득 을 챙길텐데 앙정역세권 개발지역 관계주민들에게도 자체개발 하게하여주었으면한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