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기업 이전대책 연구
 
김희우

3기 신도시를 비롯한 신규 공공주택지구를 놓고 공익성 강화를 위한 포용적 기업 이전대책이 마련될 전망이다.

 

공익사업 추진에 따라 생업의 터전을 상실하게 되는 지구 내 기업인이 영업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적절한 대안을 모색한다는 취지다.

 

이미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관련 연구용역을 발주,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가 과업 수행자로 정해져 나선 가운데 지난 18~19일 이틀에 걸쳐 용역 착수보고회<사진>가 진행됐다

 



LH
는 정부의 수도권 주택 공급계획'에 따라 추진되는 남양주 왕숙·하남 교산 등 3기 신도시와 공공주택지구 내 기업 종사자 조기 재정착을 위해 연구용역을 추진하기로 했다.

 

용역에서는 기업인 재정착에 도움이 될만한 다양한 사업방식이 검토된다.

 

공공임대형 지식산업센터를 건립·운영하는 방안과 이전 기업을 위한 산업단지 조성 및 인근 산업단지 알선 방안, 기업 지원 프로그램 발굴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원주민과 기업인 대상 현황, 설문조사가 이뤄진다.

 

조사를 통해 수요자 요구에 걸맞은 맞춤형 대책을 수립하고 창고 임차인 등 영세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상생형 대책도 마련한다는 것이 LH의 방침이다.

 

LH는 또 이번 용역과 병행해 지방자치단체, 기업인, 전문가 등과 함께 협의체를 꾸리는 등 소통과 의견수렴 창구를 만들어 보다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과업 기간은 착수일로부터 12개월로 설정돼있다.



기사입력: 2019/07/21 [14:0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