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비 부담 완화’ 방안 마련
경기도, 만13~23세 대상 교통비 일부 내년부터 지역화폐로 환급
 
김희우

경기도가 올 추석 이후 시내버스 요금 인상 폭과 적용 시기 발표에 앞서 ‘도민 교통비 부담 완화방안을 내놨다.

 

13~23세 도민이 사용한 실제 버스 요금의 일부를 지역화폐로 환급해주는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13~23세는 경제적으로 취약하고 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을 피하기 힘들어 대중교통비 인상이 고스란히 부담 증가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도는 신청자가 사용하고 있는 선·후불 교통카드와 지역화폐를 연동해 교통비 사용내역을 확인한 뒤 지원 한도 범위 내에서 일부 금액을 환급해줄 방침이다.

 

1인당 연간 만13~188만원과 19~2416만원 수준이며, 여기에 소요되는 연간 최대 550억원의 예산은 도와 시·군이 50%씩 투입할 전망이다.

도는 관련 조례를 개정하고 시·군 수요 조사와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 등 절차를 이행하고 나서 내년부터 시행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도는 시내버스 요금 할인 제도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오전 630분 이전 탑승 시 일반버스 200, 광역버스 400원을 할인해주는 조조할인요금제를 시내버스 전체로 확대하고 만6세 미만 요금 면제를 제도화하기 위해 버스운송사업조합 측과 협의, 운송약관을 개정하기로 했다.

 

현행 경기도 시내버스 운송약관에서는 만6세 미만 3인에 대해 무임승차를 허용하고 있다.

 

그런데도 좌석 배정을 원하면 요금을 지불해야 하는 것으로 규정하고 있어 좌석 배정과 상관없이 요금을 면제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 도의 입장이다.

 

도는 이밖에도 교통카드 하차 미태그 패널티를 개선하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기사입력: 2019/09/01 [13:28]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