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내선 전동차 제작·구매 채비
모두 54칸으로 1대당 6칸씩 9대 편성… 2023년 8월까지 납품
 
김희우

 

앞선 진접선(4호선 연장 당고개~진접)의 경우처럼 별내선(8호선 연장 암사~별내) 전동차 구매 발주가 이뤄졌다.

 

이미 조달청에서 사전 규격을 공고했다. 발주처는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

 

현대로템과 우진산전이 각각 규격에 대한 의견을 내 앞으로 있을 입찰 참여 가능성을 열어놨다.

 

배정된 예산 규모는 7423천만원에 이른다.

 

전동차 제작 및 구매 수량은 모두 54칸으로 1대당 6칸씩 9대가 편성된다.

 

납품(완수) 기한은 오는 20238월말로 설정돼있다.

 

서울시는 경기도와 나눠 시행을 맡고 있는 별내선 건설 1~2공구에 대해서도 20239월 준공을 예정해놓은 상태다.

 

진접선 전동차는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 20174월 발주한 바 있다.

 

당시 현대로템과 다원시스가 경쟁을 펼친 결과 현대로템이 낙찰을 받았다.

 

철도시설공단은 20177월 현대로템과 전동차 50(101편성) 계약을 맺은데 이어 8월 과업에 착수했다.

 

별내선 건설은 201412월 국토교통부의 기본계획 승인·고시에 따라 서울시(1~2공구)와 경기도(3~6공구)가 공동 시행 중이다.

 

암사역에서 한강 하부를 지하로 통과해 구리시 토평동까지 잇는 1~2공구에서는 처음부터 더딘 전개 양상을 보이더니 20178~9월에 이르러서야 공사 착수가 가능해졌다.

 

서울시는 시스템 분야 책임도 맡아 지난해 12월 전력·신호·통신별로 실시설계 용역을 발주했으며 내년 6월까지 과업이 완료되면 각각에 대한 설비공사에 들어간다.



기사입력: 2019/09/09 [10:37]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구리남양주 19/09/09 [15:29]
별내선이야 말로 진짜 알짜배기 노선임. 구리/다산/별내를 잠실/문정 업무지구와 연결하고, 천호사거리 쇼핑몰/올림픽 공원등도 쉽게 살수 있음. 2호선으로 환승하면, 삼성/역삼/강남 접근도 용이하고, 3호선으로 환승하면, SRT 수서역도 금방임.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