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속도감 있게 ‘정약용 케어’ 추진한다”
‘시민통합 복지비전 실천계획’ 세부 실행계획 마련
 
김희우

남양주시가 이른바 정약용 케어세부 실행계획을 마련,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는 소식이다.

 

정약용 케어란 지난 5월 발표된 시민통합 복지비전 START 2019 기본계획의 후속 시민통합 복지비전 실천계획을 일컫는다.

 

정약용 선생의 목민심서(牧民心書)에 담긴 애민(愛民), 예전(禮典), 공전(工典) 등 사회복지 사상을 계승해 사회적약자 배려’, ‘공정 서비스’, ‘인프라 복지3대 핵심가치로 구성됐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먼저 청소년·장애인·어르신 등 사회적약자를 배려하고자 지역사회 통합 돌봄, 복지천사 양성, 빅데이터 기반 복지생활지도 구축 등에 초점을 맞췄다.

 

시는 아울러 복지재단 설립 등을 통해 복지모델을 선진화하고 사람중심 복지 실행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공정 서비스는 청년·신중년·장애인·어르신 등 누구나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한다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이미 평생학습센터와 한국폴리텍대학 남양주기술교육센터 기능 전환·역량 강화로 인생모작사업이 제기돼있는가 하면 어르신·장애인 공공일자리 지원 확대, 신중년을 위한 사회공헌일자리 창출 등이 추진되고 있다.

 

평생학습센터는 전 교육과정을 취·창업 관련 강좌로 개편했으며, 남양주기술교육센터에서는 에너지설비·전기 분야 등 전문 기술과정을 운영 중이다.

 

인프라 복지란 영·유아부터 모든 시민이 행복한 남양주를 만든다는 의미다.

 

시는 이를 위해 부모들이 어린 자녀들을 믿고 맡길 수 있는 국·공립 어린이집을 대폭 확충하고 더 나아가 장애통합 어린이집신설 등 차별 없는 보육환경을 조성하기도 했다.

 

또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초등학생의 방과 후를 책임지는 다함께 돌봄센터28곳으로, 현재 1곳에 불과한 청소년 전용공간을 4곳으로 각각 늘리기로 했다.

 

이밖에도 2곳에 장애인 보장구 수리센터를 신설하고 공공도서관에 대해 휴식과 소통, 문화예술이 모두 가능한 새로운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을 세웠다.

 

시는 이러한 정약용 케어에 대한 시민 체감도를 향상하고자 정책실행 모니터링과 피드백 과정을 담보한다는 방침이다.



기사입력: 2019/09/26 [15:09]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