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목소리로 “환영”… 다산·별내동 제외는 “유감”
 
김희우

남양주시가 6일 정부의 주택 관련 규제 완화 조치를 환영했다.

 

이날 국토교통부 주거정책심의위원회의 조정대상지역 해제 조치로 부동산 거래가 활성화되고 시장 분위기가 반전되기를 기대했다.

 

조광한 시장은 “지난해 12월 조정대상지역 해제 건의가 불발로 끝난 후 혼신의 힘을 기울여 왔다. 특히 조응천 국회의원과 함께한 그간의 노력이 성과로 이어져 기쁘다고 밝혔다.  

 

조응천(민주·남양주갑), 김한정(민주·남양주을) 국회의원도 반겼다.

 

국정감사 때 남양주 전역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한 데 따른 문제점을 강도 높게 지적해 김현미 국토부 장관으로부터 지정·해제를 세분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받아낸 조 의원은 불합리한 조정대상지역 규제 문제를 적극적으로 제기했는데, 이번에 좋은 결과를 받게 됐다면서 매우 만족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김 의원도 진접·오남읍과 별내면이 수도권이라는 이유로 조정대상지역에 포함돼 규제를 받는 등 오히려 역차별을 받았다며 해제 조치를 환영했다.

 

수년간 남양주 전역에 걸쳐 지정된 조정대상지역은 이번에 대부분 지역에서 해제했다.

 

다만, 서울에 인접해 신도시가 위치한 다산·별내동은 서울 집값 상승세 확산 영향으로 최근 집값 상승세가 뚜렷해 시장 안정세가 확고하지 않다는 이유로 제외돼 조정대상지역으로 유지됐다.

 

이를 놓고 조 시장은 아쉬움이 매우 크다. 앞으로도 추가 해제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도 자신의 지역구 중에서 별내동이 제외된 점에 유감을 표했다.

 


기사입력: 2019/11/06 [14:3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