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동·별내동만 조정대상지역 유지
 
김희우

 

조정대상지역 지정을 해제하는 효력이 8일부터 발생했다.

 

국토교통부가 예고한 대로 이날 조정대상지역 지정 해제를 공고했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 6일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남양주 전역에서 다산동과 별내동을 제외한 지역을 조정대상지역 규제에서 풀어주기로 정한 바 있다.

 

다산동·별내동은 계속해서 조정대상지역으로 남아 주택담보대출 때 담보인정비율(LTV) 60%, 총부채상환비율(DTI) 50%,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등의 규제가 적용된다.

 

남양주는 다산신도시에 청약 수요가 집중된 탓에 과열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201611월 청약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인 데 이어 2017년 정부의 8·2대책 발표 뒤 9월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됐다.

 

이후 다산동·별내동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청약 경쟁률과 분양률이 낮아졌다.

 

미분양 아파트가 급증하는 등 부동산 경기가 침체 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남양주 전체 미분양률은 지난 9월말 기준으로 평균 4.6%지만 다산동·별내동을 제외한 지역의 경우 50%를 넘었고 일부는 60%에 육박했다

 

남양주는 시와 정치권의 지속적인 노력 끝에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조정대상지역 재조정 방안에서 해제 가능성에 희망을 걸었으나 바람과 달리 조정대상지역이 유지돼왔다

 

시는 이번 규제 완화 조치로 지역의 부동산 거래가 활성화되는 등 침체 국면에 있는 시장 분위기가 반전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9/11/08 [09:35]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