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 멧돼지 22일까지 일제 포획
경기도, 도 전역 800마리 포획 목표… 포획단 615명 등 1천520명 투입
 
성우진
야생 멧돼지 개체 수를 줄이기 위한 일제 포획활동이 18∼22일 경기도 전역에서 펼쳐진다.

야생 멧돼지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매개체로 꼽히고 있다.

야생 멧돼지 800마리 포획을 목표로 진행되며 포획단 615명, 사체처리반 375명, 예찰 및 사후처리반 538명 등 1천520명, 111개 팀이 투입된다.

앞서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15일까지 경기도내에서 1천501마리의 멧돼지가 포획됐으며, 이 가운데 85.3%에 달하는 1천280마리가 총기로 포획됐다.

경기도는 이번 일제 포획 기간에 완충지역(포천·양주·동두천), 발생지역(김포·파주·연천), 민통선 이북지역(파주·연천), 경계지역(가평·남양주·의정부), 그 외 지역(수원 등 21개 시·군) 등 관리지역별 특성에 따라 포획단을 운영할 계획이다.


멧돼지 사체와 사후 처리가 적정하게 이뤄지는지도 점검한다.



기사입력: 2019/11/17 [15:0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