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 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 마련
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경기도, 버스 증편·택시부제 해제
 
성우진

경기도가 20일로 예고된 전국철도노동조합의 총파업에 대비해 버스를 증편 운행하고 택시에 대한 부제를 해제하기로 하는 등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다.


도는 철도노조가 20일 오전 9시부터 파업을 시작하면 우선 감축 운행되는 광역전철 노선의 출·퇴근 시간대에 시내버스를 집중해서 배차하기로 했다.

상황에 따라 예비 차량과 전세버스를 투입하고 막차 운행도 연장할 계획이다.


도내 시외버스도 수도권과 주요 도시를 오가는 17개 노선을 69회에서 102회로 33회 늘리기로 했다.

마을버스는 682개 노선 2457대를 현행대로 운영하되 시·군 지역 실정에 맞게 노선 연장, 막차 1시간 연장 운행 등을 자체적으로 시행한다.


개인
, 법인 택시의 부제도 해제해 하루 4566대를 추가로 운행할 수 있게 했다.

도 관계자는 파업 종료까지 국토교통부 비상수송대책본부에 인력을 파견해 정부와 긴밀한 공조체계를 갖추고 혼란이 예상되는 전철역사 현장 등을 확인하고 파업 상황을 지속해서 점검해 신속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철도노조는
‘42교대근무제 도입을 위한 인력 충원과 SR과의 통합 등을 요구하며 20일 오전 9시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간다.



기사입력: 2019/11/19 [10:4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