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공동주택 내년부터 라돈 조사
경기도, 관련법서 제외한 2018년 이전 아파트도 포함 전수조사
 
성우진
내년부터 경기도내 모든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라돈 농도 실태조사가 펼쳐진다.

무색무취인 라돈은 세계보건기구(WHO)가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한 방사성 물질이다.

현행 실내공기질 관리법에선 공동주택 실내 공기 질 측정을 시공자가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2018년 1월1일 이전 사업계획 승인을 받은 공동주택은 의무측정 대상에서 제외돼있다.

따라서 경기도가 사각지대에 놓인 곳까지 포함해 도내 전체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실내 라돈 관리에 나서기로 했다.

관련법상 실내 공기 질 측정의 사각지대에 놓인 도내 공동주택은 2018년 1월1일 이전 사업계획 승인을 받은 기존 공동주택 6천525개 단지 287만가구, 2018년 1월1일 전에 사업계획 승인을 받고 공사 중인 124개 단지 13만가구다.

 

도는 라돈 측정, 라돈 발생 건축 내장재 사용 여부 확인 등을 통해 실내 공기 질 개선에 나설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9/12/01 [14:50]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