趙시장 “철도교통 시대 서막 연다”
‘지하철 6·9호선 남양주 연장’과 ‘경춘선-분당선 직결’ 실현에 초점
 
김희우

 

조광한 시장<사진>이 다시금 교통혁명의지를 다졌다.

 

지난 4일 진건·퇴계원 행정복지센터에서 지금까지 GTX B노선 건설, 진접선-별내선 연결, 외곽순환도로(판교~퇴계원) 복층화 등 많은 성과가 있었으나 앞으로도 정부 상대 협상을 추진해 남양주 철도교통 시대의 서막을 열겠다고 밝혔다.

 

조 시장은 지하철 6·9호선 남양주 연장경춘선-분당선 직결실현에 초점을 맞췄다.

 

이들 사업은 지난 10월말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가 발표한 광역교통 비전 2030’에서 빠져 후폭풍을 불러왔다.

 

조 시장이 가장 최소한의 비용으로 획기적인 개선이 가능한 사업이라고 강조한 경춘선-분당선 직결은 수석대교 건설과 더불어 아예 언급조차 없었다.

 

6·9호선 남양주 연장은 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2021~2025) 수립 과정에서 검토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 시장은 지난달 4일 기자브리핑 자리를 갖고 9호선 연장과 관련해서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과 노선·재원조달 방안을 놓고 협의해 우선 내년 초 발표가 예상되는 추가적인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반영시킨다는 전략을 내놓은 바 있다.

 

당시 조 시장은 막대한 예산이 소요되고 그만큼 재원 마련, 노선 선정 등 풀어야 할 숙제가 많아 조금만 기다려 주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힌 뒤 “9호선 연장을 반드시 실현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조 시장은 지난 4일 진건·퇴계원 행정복지센터에서 진행된 시정설명회장<사진>에서 인구 70만명 규모의 대도시임에도 교통인프라가 턱없이 부족한 것이 남양주시의 현실이라고 지적한 뒤 철도교통 문제를 선결적으로 해결해야 남양주 발전이 이뤄진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 시장의 시정설명회는 지난 10월 와부·조안을 시작으로 해서 8개 행정복지센터별로 이어지고 있다.

 

진접·오남, 다산, 별내에 이어 진건·퇴계원에서 5번째 시정설명회가 열렸다.

 

나머지 일정은 오는 9일 금곡·양정, 10일 호평·평내, 13일 화도·수동 순으로 예정돼있다.


기사입력: 2019/12/05 [10:28]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dltjrdn 19/12/06 [11:10]
도농동 골목길 300m도 어쩌지 못하면서 지하철이니 GTX니 이런소리 하지마라. 그냥 가만있다가 가 수정 삭제
골프장사장 19/12/06 [16:16]
혐오시설설치 반대한다. 철도 하지마라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