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6호선 신내역 21일 ‘通’… ‘6호선-경춘선 환승’
현재 종점 봉화산역 이후 1.3㎞ 구간 연장
 
김희우

서울 지하철 6호선 신내역 개통이 이제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현재 6호선 종점인 봉화산역까지 운행하는 열차가 오는 21일부터 1.3연장 운행함으로써 ‘6호선-경춘선 환승이 가능해진다.

 

수도권 전철 경춘선 신내역은 이미 20131228일부터 운영되고 있다. 

 

6호선 신내역은 ‘11구조로 만들어졌다.

 

국비 134억원과 지방비 53억원 등 총 187억원이 투입돼 165m 길이, 4m 폭으로 승강장이 설치됐다

6호선 행선지는 봉화산행과 신내행으로 나뉜다.

신내행의 경우 봉화산역을 거쳐 신내역까지 이어진다
.

 

신내행은 또 평일 기준으로 교통량이 많은 첨두시간대(오전 7~9, 오후 6~8) 16, 이외 시간대에는 21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주말에는 종일 24분 간격이다.

 

하루 운행횟수는 평일 116, 휴일은 92회다.  

 

신내역은 2013724일 발표된 서울시 도시철도 5개년 계획에 기초한 경전철 면목선(2028년 개통 예정)의 시·종착역으로 예정돼 있기도 하다

 

따라서 향후 트리플 역세권을 형성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사입력: 2019/12/19 [12:0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