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사라진 하천·계곡 상권활성화 방안 찾는다
경기도, 연천·양주·가평·양평·남양주 5개 시·군서 주민설명회 개최
 
성우진

경기도가 하천·계곡 불법시설 정비에 이어 상권활성화 방안 마련에 나섰다.


지난
6일 연천군 청산면 초성리를 시작으로 8일 양주시 백석읍 삼호산장과 장흥면사무소에서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도는 불법시설을 철거한 지역 주민
·상인들을 대상으로 생계대책 등 실질적 도움이 되는 방안에 대한 의견을 모으고자 설명회 자리를 마련했다.


오는
10일 가평군 북면사무소, 14일 연천군 내산리 문화복지회관과 연천읍 동막리, 15일 양평군 서종면과 용문면사무소, 21일 남양주시 오남읍 팔현1리 마을회관 등에서도 진행할 예정이다.


도는
5개 시·9곳 설명회장에서 나온 의견들을 검토해 청정지역으로 거듭난 하천·계곡을 전국적인 관광명소로 개발하는 등 지역경제를 살릴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불법시설 철거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청정 상태를 계속 유지
·관리하는 상인들과 상생의 길을 모색할 계획이기도 하다.


도는 지난해 하천
·계곡을 도민 품으로 돌려주기 위해 하천·계곡 불법시설 정비사업을 벌였다.


그 결과
25개 시·176개 하천·계곡에서 모두 1404곳을 적발해 이중 83%1164곳의 불법시설물 철거를 완료했다.

지난달에는 하천·계곡 복원지역에 관광객이 찾을 수 있도록 친환경 편의시설 설치를 지원하는 내용 등이 담긴 청정계곡 복원지역 활성화 종합지원대책을 마련해 발표한 바 있다.


기사입력: 2020/01/08 [16:0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