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지지구 입주민 10명 중 8명 “교통에 불만”
경기연구원 조사 결과 ‘집-직장 교통’ 문제 놓고 응답자 78.4% 불만
 
성우진

경기지역 택지개발지구 입주민 10명 중 8명이 입주 초기 교통 문제에 불만을 크게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연구원이 14일 내놓은 택지개발지구 입주 편의 제고 방안보고서를 보면 -직장 교통에 대해 응답자의 78.4%가 불만이라고 밝혔다.

 

반대로 만족한다는 답변은 6.8%에 그쳤다.

 

교통수단별로 불만족 비율을 살펴보면 광역버스 83.7%, 지하철 82.0%, 택시 80.2%, 시내·마을버스 78.2%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경기연구원은 이번 보고서를 발간하기 위해 지난해4~52개월간 도내 주요 택지개발지구 아파트단지 주민 53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당시 입주 예정 또는 입주 중인 17곳에서 조사했는데, 남양주에서 다산 진건과 지금지구가 조사 대상에 포함됐다.

 

경기연구원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보고서를 내고 택지개발 시 교통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는 것은 물론 보육·육아 관련 문화시설, 의료시설, 안전시설을 연계해 설치해야 한다고 제기했다.

 

응답자들은 개선이 필요한 편의시설 1순위로 대형할인점(25.4%)과 더불어 문화시설(19.5%), 보육시설(14.5%) 등을 꼽았다.

 

편의시설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서는 생활편의 및 이미지 향상(53.4%)과 함께 육아 여건 향상(18.2%), 교육 여건 향상(10.7%), 건강 여건 향상(7.3%), 치안 및 안전 향상(3.6%)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연구를 수행한 황금회 연구위원은 택지개발 계획의 목적에 맞게 수도권 인구·사회 문제 해결, 정주 환경 조성, 그리고 주민에게 더 나은 서비스 제공 등에 대한 정책적 관심이 필요하다며 그 방안으로 교통 개선 보육과 문화가 연계된 편의시설 단계적 설치 신도시 입주 코디네이터 도입 입주 편의시설 평가 및 모니터링 체계화 등을 정책 방향으로 제안했다.


기사입력: 2020/01/14 [11:53]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