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백지화 직면
구리시, 경기도에 철회 요청… 대신에 푸드테크 사업으로 변경 추진
 
김희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포기할 수는 없다고 말했으나,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이 사실상 백지화에 직면했다.

 

최근 구리시청에서 안승남 시장이 직접 주재한 공약사업 추진상황 보고회 때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을 불가피하게 철회하고 대신에 푸드테크(식품+정보통신) 사업으로 변경해 추진할 것이라는 계획이 제출됐다.

 

구리시는 이미 경기도에 사업 철회를 요청, 현재 도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는 구리시 사노동과 남양주시 퇴계원읍 약 29만㎡ 면적의 부지에 2025~2026년까지 조성될 예정이었다.  

 

구리시는 철회를 공식화하면서 무엇보다 경제적 사업성이 낮게 나온 점을 이유로 들었다.

 

201711월 선정된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 후보지 중 한곳인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는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의 타당성 조사 결과 비용 대비 편익(B/C) 값이 1에 미치지 못하는 등 사업성이 낮게 나온 바 있다.

 

이어 지난해 7월 열린 행정안전부의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 관문을 통과하지 못하고 재검토판정을 받았다.

 

결국 삐걱대기 시작해 전혀 속도를 내지 못한 가운데 이렇다할 사업성 개선 등 문제 해결방안을 마련하는데 이르지 못했다.

 

구리시와 더불어 사업의 한축을 담당해온 남양주시는 아직 도의 최종 결정이 남았지만 테크노밸리 사업을 단독 추진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지난해 1월 발표된 국유재산 토지개발 선도 사업과 연계, 퇴계원읍 군부지까지 포함한 땅에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앞서 이재명 지사는 지난해 11월 도의회 도정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전임 집행부에서 공모를 통해 결정해둔 사항인데 실제로 여러 가지 문제가 있고 사업성 문제가 크게 제기된 상황이라고 운을 뗀 뒤 그렇다고 포기할 수는 없고, 사업성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가능한 기업들의 수요를 조사하고 해당 지역의 특성에 맞는 입지들을 만들어나가면서 실현 가능하도록 해나갈 생각이라고 밝혔었다.

 

이 지사는 사업성을 개선할 수 있는 예로 공공의 지원을 늘리는 방안을 제시했는가 하면 포천 고모리 산업단지를 들면서 특정 기업과 협약을 맺어 사업시행자를 바꾸는 방식을 언급했었다.

 

기사입력: 2020/01/15 [15:21]  최종편집: ⓒ 남양주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